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새 월화 '뷰티 인사이드'…영화와 다른 점 무엇?

입력 2018-09-28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 새 월화 '뷰티 인사이드'…영화와 다른 점 무엇?

'뷰티 인사이드'가 원작의 감성은 살리고 새로운 매력을 장착한 '쌩판 초면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오는 10월 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연출 송현욱, 극본 임메아리, 제작 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한세계(서현진 분)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서도재(이민기 분)의 조금은 특별한 쌩판 초면 로맨스를 그린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는 이미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원작을 차별화된 시각으로 변주한 작품. 원작의 감성을 그대로 이어가면서도 로맨틱 코미디의 매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가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원작과 어떻게 다르고, 또 같을지 첫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연출을 맡은 송현욱 감독은 "'뷰티 인사이드'는 로코와 멜로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는 작품"이라며 "한세계는 한 달에 한 번 얼굴이 변하지만 다시 원래 얼굴로 돌아온다. 그와 로맨스를 펼칠 서도재는 안면실인증을 앓고 있다. 원작과는 다른 두 가지 설정의 변주가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원작과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2012년 공개된 소셜 필름 '더 뷰티 인사이드(THE BEAUTY INSIDE)'는 파격적인 콘셉트와 참신한 스토리로 칸 국제광고제 그랑프리, 클리오 국제광고제 영화부문 금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적으로 7천만 뷰를 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5년 개봉한 영화 '뷰티 인사이드'(감독 백종열, 제작 용필름) 역시 화려한 캐스팅과 영상미로 호평받으며 200만 관객을 동원했다. 소셜 필름에서 시작해 장르를 넘나들며 대중과의 소통에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뷰티 인사이드'만의 보편적인 공감에 있다. 끈임없이 외모가 변하는 인물을 내세워 '사람'과 '사랑'의 본질이 어디에 있는지 묻고 있는 '뷰티 인사이드'의 핵심은 시간과 장소, 국가를 초월해 많은 이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역시 특유의 따뜻하고 로맨틱한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내면서도 새로운 재미를 더하기 위해 각색 단계에서 심혈을 기울였다. 먼저 얼굴이 바뀌는 주인공을 남성에서 여성으로 바꿨다. 그것도 대중의 시선 속에 살아가야 하는 톱스타 한세계의 얼굴이 바뀌는 설정은 '뷰티 인사이드'가 가진 메시지에 폭발력을 더한다.

무엇보다 변화무쌍하게 바뀌는 한세계를 유일하게 알아보는 안면인식장애 서도재. 외적인 변화를 감지할 수조차 없는 서도재의 설정 역시 '뷰티 인사이드'가 또렷하게 유지해온 독특한 감성의 결을 살리며 공감대를 배가시킨다. 일정한 주기가 되면 다른 사람이 되는 마법에 걸린 여자와 유일하게 그녀만을 알아보는 안면인식장애 남자의 로맨스는 보다 드라마틱한 시너지로 설렘을 증폭한다. 절대로 사랑할 수 없을 것 같은 두 남녀가 만나 펼치는 특별한 로맨스는 가장 보편적인 사랑의 의미와 아름다움의 가치를 되새기게 될 전망. 여기에 '로코 치트키' 서현진과 이민기가 남다른 시너지를 통해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한편, '뷰티 인사이드'는 오는 10월 1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