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평양공동선언은 NLL 포기"…민주 "안보 장사"

입력 2018-09-28 08: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추석 연휴가 끝나자 마자 어제(27일) 국회에서는 평양공동선언을 놓고 여야가 맞붙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사실상 NLL을 포기한 것이라며 공격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대결만 부추기는 안보 장사를 그만 하라고 맞섰습니다. 비핵화 과정에서 국회가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많은데 쉽지 않아 보입니다.

박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석 연휴가 끝난 뒤 열린 첫 회의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두고 포문을 연 것은 자유한국당이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 장병들은 목숨으로써, 피로써 지켜온 NLL이었습니다. 이런 NLL을 문재인 정권은 일순간에 놓아 버렸다는 이 사실…]

민주당에서는 '안보 장사'라고 반박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서해 완충 지역을 문제 삼는 것은 또다시 NLL 논란을 불러일으켜 안보장사를 해보겠다는 의도로밖에…]

민주당은 앞서 4월에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비준 동의안을 이번에 처리하자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한국당은 비핵화에 큰 진전도 없고 충분히 설명을 듣지도 못 했다면서 강력히 맞서고 있습니다.

다만 바른미래당은 논의를 해볼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또 다른 야당들은 찬성하고 있어서 비준 동의안이 처리될 가능성은 열려 있습니다.

한편 남북 간 경제협력을 위한 법안도 잇따라 발의되면서 이를 둘러싼 여야 간의 입법 공방도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