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 직접 언급…문 대통령 "국제문제로 규정"

입력 2018-09-27 07:24

"실질적 성평등 실현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
아베 총리에게 화해치유재단 해산 통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실질적 성평등 실현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
아베 총리에게 화해치유재단 해산 통보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기조 연설에서 "우리나라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경험했다"며 위안부 문제를 직접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분쟁 지역 성폭력 철폐를 위해 국제 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를 향해서 위안부 합의만 내세우지 말고, 역사적 진실을 인정하라고 촉구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국제문제로 규정하고 여성인권 보장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인권을 위해 부당한 권력에 맞서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모든 사람은 자유롭고 평등하다는 세계인권선언의 첫 조항을 가슴에 새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나는 특히 실질적 성평등 실현을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며 "여성에 대한 모든 차별과 폭력에 더욱 단호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직접 언급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직접 경험했습니다. 국제사회의 여성, 평화, 안보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분쟁 지역의 성폭력을 철폐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참여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인 현지시간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한·일정상회담을 갖고 조만간 위안부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할 예정이라고 통보했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들의 반대로 화해치유재단이 정상적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과 국내적으로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현실을 설명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