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북정상회담 생중계에 비속어가…KBS "우리 취재단 없었다"

입력 2018-09-22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18일 남북 정상이 백화원 영빈관에서 만나는 생중계 화면에 비속어가 들리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해당 장면은 남북정상회담 주관 방송사인 KBS가 중계했는데 청와대 게시판에는 현장에 있던 KBS 관계자가 욕설을 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며 처벌해 달라는 국민 청원도 올라왔습니다.

문제가 커지자 KBS 측은 22일 공식 입장을 내고 당시 현장에는 방북 취재기자와 촬영기자가 없이 청와대 전속 촬영 담당자와 북측 인사 등만 동석한 상황이었다고 밝혔습니다.

KBS 촬영기자는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화면을 촬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도 지금 어떻게 된 건지 사실관계를 파악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