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서울 도착 직후 대국민보고…'구두합의' 공개

입력 2018-09-20 20:41 수정 2018-09-20 22:20

문 대통령 "영구 폐기는 불가역적 폐기와 같은 뜻"
문 대통령 "상응 조치는 북·미 간 협의할 내용"
문 대통령 "종전선언은 적대관계 종식 의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영구 폐기는 불가역적 폐기와 같은 뜻"
문 대통령 "상응 조치는 북·미 간 협의할 내용"
문 대통령 "종전선언은 적대관계 종식 의미"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귀국 기자회견을 가졌던 동대문프레스센터에 이성대 기자가 남아 있습니다. 잠깐 연결하겠습니다.

이성대 기자, 이번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오랫동안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했다", 이렇게 얘기를 했는데 물론 다 그것을 공개할 수는 없는 상황이겠습니다마는, 혹시 김 위원장이 어떤 발언을 했는지 나온 얘기가 있습니까?
 

[기자]

앞서 보도에서 보신 것처럼 김정은 위원장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하기를 희망한다, 이렇게 밝혔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공개를 했습니다.

다만 두 사람 간에 그 시기에 대해서 논의가 이루어졌을 것으로 짐작이 되지만, 그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은 "가능한 빠른 시기에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경제 개발에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는 희망도 문재인 대통령이 공개를 했습니다.

[앵커]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라면 우선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직접 언급. 사실 이것은 미국 쪽에서 직접 듣고 싶다고 얘기한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김 위원장이 직접 자신의 육성으로 언급한 것이 자꾸 이렇게 뉴스가 되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평양 공동선언의 영변 핵시설 폐기 시사일 텐데.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을 한게 있는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공동선언에 언급된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설명을 했습니다.

"선언에 언급된 영구 폐기라는 뜻은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라는 뜻과 같다"라고 이렇게 설명을 했습니다.

다시 말해서 미국 일각 등에서 "눈속임이다", "쇼 다"라는 식의 일각의 의심의 눈초리와는 달리,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라는 이른바 "'CVID'를 재확인했다"는 뜻으로 해석이 됩니다.

[앵커]

아까 기자회견에서 이성대 기자가 직접 질문한 내용 가운데, 북한이 이제 미국에 상응하는 조치가 따르면 이런 조건을 붙였지 않습니까?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는. 이 상응조치라는 것이 무엇이냐, 여기에 대한 답변이 나왔습니까?

[기자]

그 부분이 아무래도 가장 핵심이라서 질문을 하게 됐었는데, 이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상응조치라는 것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서 단계적으로 조치를 취할 때마다, 미국이 취해야 될 구체적이고 단계적인 조치들"이라고 설명을 했고, "구체적으로 상응조치에 대해서는 양 정상이 논의를 했지만 이런 자리에서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설명을 했습니다.

다만 다음 주에 있을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 조치들에 대해서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설명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게 종전선언이냐 아니면, 대북제재의 단계적인 해제냐. 여러 가지 얘기가 나오기는 했습니다. 그런데 북쪽이 요구하고 있는 상응조치에 대해서 구체적인 논의를 한 것은 맞는데, 그것을 공개하기는 이르다. 이런 뜻이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구체적인 상응조치라는 것은 미국 측에서 취해야 될 조치이기 때문에, 우리가 나서서 공개하는 것은 조금 차원이 다르다는 얘기입니다.

구체적으로 북·미 간에 합의해야 될 문제라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이었습니다.

그래서 남북이 합의하는 평양 공동선언에서 이 문제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고, 다음 주에 있을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충분히 설명하겠다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앵커]

이번에 평양 공동선언을 청와대에서는 "사실상의 종전선언이다", 이렇게 표현한 바가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합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두 정상이 의견을 나눴다고 공개를 했습니다.

다만 그 '종전선언'이라는 개념이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밝혀왔던, 단지 정치적인 선언에 불과하다. 이후에 완전한 비핵화 이후에. 평화협정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종전선언을 했다고 해서 당장 UN사가 해체되거나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문제는 아니라는 데에 김정은 위원장도 동의를 했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다시 얘기해서, "종전선언은 일개 정치적인 선언, 서로 적대관계를 멈추자는 정치적인 선언일 뿐 당장 UN사나 주한미군과는 관계가 없다", "주한미군의 문제는 한미동맹 차원에서 철저하게 다뤄진다는 데에서 김정은 위원장도 동의를 했다"고 문재인 대통령은 밝혔습니다.

[앵커]

이 기자회견 이전에도 미국 쪽에서 나온 얘기들이 조금씩 조금씩 저희들한테, 즉 공동선언으로 알려진 것 이외의 얘기들이 나왔는데, 어떤 얘기가 있었냐하면 남북 간의 얘기는 거의 지속적으로 미국과 협의 하에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었습니다. 그래서 혹시 미리 넘어간 얘기들이 있다는 그런 것이 맞을까요?

[기자]

이번 평양 공동선언을 도출하는 과정에서 '미국 측과 긴밀하게 협의했다'는 것은 청와대의 일관적인 주장입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들에 대해서 2박 3일 기간 동안 미국 측과 동시적으로 협의를 했는지에 대해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아마 추후에 좀 더 구체적으로 어떤 과정들을 거쳤는지에 대해서는 나올 것으로 파악이 되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프레스센터에 남아 있는 이성대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