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구성] "우리가 정말 가까워졌구나" 김 위원장 '말말말'

입력 2018-09-19 18:53 수정 2018-09-19 22: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 영빈관 백화원
9월 18일

"역사로 말하면 6·15, 10·4 선언이 다 이 집에서 채택됐고"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어제) : 오늘 좀 편히 여기서 쉬시고, 오후에 3시부터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서 좀 좋은 성과를 한번]

"모두가 기대하는데…"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어제) : 대통령께선 세상 많은 나라 돌아보시는데, 뭐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라는 게 초라하지요. 우린 비록 수준은 좀 낮을 수 있어도 최대 성의를 다해서, 성의 있는 마음을 보인 숙소고 또 일정이고 하니까]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시고…"

"우리 영철 부장이랑 다 나가자, 왜 여기까지 들어와~"

1차 정상회담 시작
백화원 영빈관, 18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어제) : 올해만 벌써 이렇게 세 차례나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는데,]

"정말 우리가 달라졌구나. 우리가 정말 가까워지긴 가까워졌구나"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어제) : 문재인 대통령께서 세상이 다 알다시피 역사적인 조·미 대화, 조·미 수뇌 상봉 이 불씨를 찾아내고 잘 키워주시고 노력해주신 결과 조·미 수뇌 상봉이라는 역사적인 의미, 그런 역사가 생겨나고.]

"이게 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기울여주신 노력인데"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어제) : 이에 우리 평양 시민들, 우리 당과 정무, 간부들의 이름으로 문재인 대통령께 사의를 표합니다.]

김정은 위원장 주최 환영만찬
목란관, 18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어제) :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선언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입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어제) :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쌓은 신뢰와 믿음이 있기에 평화롭고 번영하는 조선반도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우리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거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이 뜻깊은 상봉이 북남관계의 획기적인 발전과 평화번영을 지향해 나가는 우리의 전진을 더욱 가속시키고 온 겨레에게 다시 한 번 크나큰 신심과 기쁨을 안겨주는 역사적인 계기로 되리라고 확신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