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제유출 의혹'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출국금지…두 딸도 소환

입력 2018-09-19 11:06 수정 2018-11-13 16:20

경찰, 쌍둥이 자매도 조사 예정…"수사결과 따라 입건 가능성"
"중간고사 이전 수사완료 어려워…쌍둥이 중간고사 성적도 참고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찰, 쌍둥이 자매도 조사 예정…"수사결과 따라 입건 가능성"
"중간고사 이전 수사완료 어려워…쌍둥이 중간고사 성적도 참고할 것"

'문제유출 의혹'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출국금지…두 딸도 소환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의혹에 중심에 서 있는 전임 교무부장 A씨를 출국금지 조치하고 A씨의 쌍둥이 두 딸 소환 조사도 계획하고 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수서경찰서는 19일 오전 출입기자단과 수사 중간상황을 공유하는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4일 A씨를 소환 조사하기에 앞서서 A씨를 출국금지 조치했다"면서 "다른 관련자들 일부도 필요에 따라 출국금지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쌍둥이 자매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소환 시점은 협의 중이며, 최종 수사 결과에 따라 입건 가능성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피의자 중에서 A씨와 전임 교감, 정기고사 담당교사 등 3명이 한 차례씩 경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마찬가지로 피의자 신분인 전임 교장은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대체로 문제유출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찰은 지난 5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A씨 등 피의자들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완료하고 복구된 자료를 분석 중이다.

한편 숙명여고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이달 28일 중간고사가 시작되는 만큼 그 전에 수사 결과가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으나, 경찰은 중간고사 전까지 수사를 완료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신속하게 수사해 결론을 내는 것이 목표지만, 소환 조사 계획도 있고 자료 분석도 남아있어서 중간고사 전에 결론을 내는 것은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쌍둥이 자매의 중간고사 성적도 수사에 참고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경찰은 "학교 폐쇄회로(CC)TV도 살펴보고 있으며, 자매의 학원 성적도 학교 성적과 비교 분석하고 있다"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의혹이 되는 부분을 폭넓게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