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양정상회담] 한국·바른미래 "북한 비핵화 구체적 계획 나와야"

입력 2018-09-18 17:41 수정 2018-09-18 23:21

남북 정상 만남 TV 생중계 시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남북 정상 만남 TV 생중계 시청

[평양정상회담] 한국·바른미래 "북한 비핵화 구체적 계획 나와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으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막이 오르자 '구체적인 비핵화 계획'에 합의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보수 성향 야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평양 만남을 TV 생중계를 통해 지켜보기도 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가 평양국제공항(순안공항)에 착륙하자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통해 한반도의 진정한 비핵화를 앞당기고, (비핵화를) 언제까지 하겠다는 구체적인 약속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나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깊은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남북 정상의 만남을 TV로 지켜보면서 "북한에서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대대적으로 환영하고 있다. 회담이 잘됐으면 좋겠다"며 "비핵화를 구체화한 계획에 합의하고, 북핵 시설 검증 리스트가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정상회담의 결과를) 미국이나 국제사회가 긍정적으로 보고,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같은 당 채이배 의원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관계자들과 인사하는 모습을 보면서 "평양 부동산도 많이 올랐다던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