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양정상회담] 여야, 남북정상 '실질적 성과' 도출 기대

입력 2018-09-18 17:38 수정 2018-09-18 23:31

민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거듭 촉구…한국, 北 비핵화 확답에 방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거듭 촉구…한국, 北 비핵화 확답에 방점

[평양정상회담] 여야, 남북정상 '실질적 성과' 도출 기대

여야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실질적 성과'를 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와 남북 국회회담을 통한 남북정상회담 뒷받침에,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북측의 비핵화 확답에 각각 방점을 찍는 등 온도 차를 보였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남북은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관계 발전과 긴장 완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등에 대한 실질적 합의와 구체적 성과를 끌어내야 한다"면서 "새로운 평화와 협력의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국회도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발걸음을 법과 제도로 뒷받침해야 한다"며 "남북 국회회담도 이른 시일 안에 개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는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국민적 염원"이라며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앞당기고 구체적 확답을 받아내는 큰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의 이번 방북이 미북 대화 재개를 위한 제한적인 목적이 돼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만드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실질적 성과로 연결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문 대통령은 꽉 막힌 미북 협상의 중재자로서 양측의 불신과 의심을 걷어내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회담 성과를 어음이 아니라 현금으로 보여줘야 한다"면서 "김 위원장을 설득하고 미국의 즉각적인 추가 조치를 끌어낼 문 대통령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이번 만남에서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빗장을 열어젖히는 통 큰 합의가 이뤄지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비핵화와 북미정상회담 촉진, 종전선언 등 산적한 의제를 차근차근 풀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논평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