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양정상회담] 중국 "남북 대화 환영…비핵화 추진 기대"

입력 2018-09-18 16:38

"중국, 남북관계 개선 지지…한반도 안정에 공헌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 남북관계 개선 지지…한반도 안정에 공헌할 것"

[평양정상회담] 중국 "남북 대화 환영…비핵화 추진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자 중국 외교부가 남북 대화를 환영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는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해 남북 정상회동이 이뤄졌는데 북한 비핵화와 북미 협상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를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 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평양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났다"면서 "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는 것을 환영하며 지지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남북이 판문점 선언을 실현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 및 이 지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며 국제 사회의 공동 기대"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이번 남북 정상의 평양 회담이 순조롭게 개최되고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길 기대하며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을 계속 지지하며 조기에 한반도 및 동북아의 영구적 안정 실현을 위해 노력과 공헌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