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양정상회담] '예포 21발 발사'…국가원수 예우 차원인듯

입력 2018-09-18 15:22

상호 체제인정 의미도…남북정상회담 때 관행으로 굳어지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상호 체제인정 의미도…남북정상회담 때 관행으로 굳어지나

[평양정상회담] '예포 21발 발사'…국가원수 예우 차원인듯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18일 오전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는 북측의 의전행사 때 국가원수 예우를 의미하는 예포 21발이 발사돼 눈길을 끌었다.

2000년과 2007년 평양에서 열린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올해 4월 27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열린 정상회담 때도 개최 측이 준비한 의장대 사열 등의 의전행사가 있었지만, 예포는 발사되지 않았다.

예포를 발사할 때 상대국의 국기도 게양하는 관례 때문에 남북관계의 특수성을 고려해 예포발사와 국기게양 의식을 생략했다.

그러나 북측이 이번에 국기를 게양하지는 않으면서도 남측 최고지도자를 예우하는 차원에서 예포를 발사함에 따라 앞으로 정상회담이 열릴 때 예포발사가 관행을 굳어질 가능성도 있다.

예포의 발사는 남북이 상대방의 체제를 인정한다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다.

원래 예포는 싸움에서 이긴 쪽에 대한 경의와 무장해제의 표시로 행한 전통의식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싸움에서 진 적군에게 탄환을 모두 소진하게 한 후 탄약을 재장전할 때까지 무력하게 만드는 17세기 영국의 해상관습에서 유래됐다.

그러나 현대에 와서는 외국 귀빈의 방문 때 예우를 표하는 의전 관례가 됐다.

예포는 의전행사 대상자에 따라 발사 수에 차이가 있고 홀수로만 발사된다.

대통령령으로 제정된 '군예식령'에 따르면 대통령과 전직 대통령 및 대통령 당선인, 외국 원수에 대해서는 21발의 예포를 쏜다.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국방부 장관, 국무위원, 외국 각료 등에 대해서는 19발이 발사된다.

북한도 국제관례에 따라 국가원수급 외국 귀빈에 대한 의전행사 때 21발의 예포를 발사해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