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북 정상 '깜짝 카퍼레이드'…이동 내내 평양 시민들 '환영'

입력 2018-09-18 14: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프레스센터를 연결해서 새롭게 들어온 소식들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최재원 기자가 취재하고 있습니다.

최 기자! 잠시 뒤면 공식 회담이 시작되겠군요?
 

[기자]

네, 공항 환영 행사에서 첫 만남을 가진 남북 두 정상은 지금은 각자 휴식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잠시 뒤 오후 3시 30분부터 본회담을 진행합니다. 오후 5시까지 예정돼 있습니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회담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회담 동안 김정숙 여사 일행은 북한 최대 어린이종합병원인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하고, 정당 대표 등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경제인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와 면담할 예정입니다.

저녁 환영 만찬은 국빈용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조금 전 두 정상의 카퍼레이드 장면이 들어와서 저희가 시청자들에게 설명을 드렸습니다. 특이한 점이 있습니까?

[기자]

네, 카퍼레이드 장면을 다시 한번 되짚어보겠습니다.

문 대통령이 공항에서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예정에 없던 일정인 카퍼레이드가 진행됐습니다.

이동하는 내내 꽃다발을 든 평양 시민들이 줄지어 나와 환영하는 모습이 포착이 됐고요.

차량을 따로 타고 이동하던 남북 두 정상은 이동 도중 차에서 내려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호응하는 장면도 보였습니다.

이어 두 정상이 함께 뒷좌석이 열린 오픈카 형식의 차량으로 갈아타고 나란히 서서 카퍼레이드를 벌였습니다.

두 정상은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다가도 시내에서 주요 명소들이 보이면 명소를 가리키며 대화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부부장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된 꽃다발을 받아드는 등 현장에서 행사 전 과정을 챙기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해서 지금까지 상황 다시 한번 정리해볼까요?

[기자]

네,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게 오전 9시 49분쯤입니다.

예상대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부인 이설주 여사와 함께 공항으로 직접 마중을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이 공군 1호기에서 내려와 기다리고 있던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포옹을 했고요.

김정숙 여사와 이설주 여사도 환하게 웃으며 인사를 주고 받았습니다.

이어 두 정상이 양측 수행원들과 일일이 악수와 함께 인사를 나눴고, 북한 인민군 의장대가 사열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남북 정상이 단상에 나란히 서서 사열 행사를 지켜보기도 했습니다. 

예포 21발이 발사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직접 환영행사에 참석한 평양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