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누출사고' 당일 삼성-119 통화 입수…커지는 은폐 의혹

입력 2018-09-12 21:28 수정 2018-09-14 00:46

'누출 사고' 사망자 1명 더 늘어
삼성전자 - 119상황실 통화녹취록 입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누출 사고' 사망자 1명 더 늘어
삼성전자 - 119상황실 통화녹취록 입수

[앵커]

지난 4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의 사망자가 오늘(12일) 1명 더 늘었습니다. 사고 당시 의식을 잃고 병원에 이송됐던 협력업체 노동자 2명 가운데 김 모 씨가 결국 숨졌습니다. 그런데 취재진이 사고 당일 삼성전자와 119상황실의 통화 녹취록을 입수한 결과, 당시 삼성 측은 해당 노동자의 의식이 돌아왔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삼성 측이 사고가 벌어지자 담당부처에 피해 상황을 은폐하고, 119 출동을 막았다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기흥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 유출이 감지된 건 지난 4일 오후 2시쯤입니다.

자체 소방대가 출동해 질식으로 의식을 잃은 작업자 3명을 병원에 옮겼습니다.

삼성전자는 1명이 숨진 뒤에야 소방서와 환경부 산하 한강유역환경청 등에 신고했습니다.

당시 삼성전자와 환경청 관계자, 119상황실이 주고받은 통화 녹취록입니다.

신고 직후인 오후 4시 8분 119상황실이 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과 나눈 통화 내용입니다.

119에서 상황을 묻자 안전원은 "삼성전자에 전화를 했는데 모르쇠로 일관하고 전화를 끊었다"고 말합니다.

119상황실은 5분 뒤 삼성 기흥사업장 관계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습니다.

이산화탄소 사고 관련해 출동이 필요하냐 묻자 삼성 측은 "상황이 종료됐다"며 "출동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20여 분 뒤 기흥사업장 방재실에 다시 연락해 구체적인 사고 경위 등을 물었습니다.

인명피해 상황을 묻자 삼성 측은 "3명 중 2명의 의식은 현재 돌아와 병원에 있다" 말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에 따르면 당시 사망자는 물론 부상자 2명도 사고 직후부터 계속 의식이 없었고, 그 중 1명은 오늘 오전 결국 숨졌습니다.

피해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거나,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녹취록에 대해 관계자를 통해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자료제공 : 김영호 의원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