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못총 6발 쏘며 농협 턴 강도…"빚 갚으려 범행 저질러"

입력 2018-09-10 2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충남 당진의 한 농협에 강도가 들어와서 현금 2700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가 3시간 만에 잡혔습니다. 범인은 근처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50대 였는데 공사장에서 쓰는 '전동 못총'을 쏘며 위협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큰 모자를 눌러 쓴 사람이 은행으로 들어옵니다.

가방에서 전동 못총을 꺼내 손님들을 위협합니다.

빈 가방을 은행원에게 던지고 놀란 시민들은 몸을 숙입니다.

오늘(10일) 아침 9시쯤, 충남 당진의 한 농협에 강도가 침입해, 현금 2700여만 원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심대섭/피해 농협 지점장 : 1000원짜리 1만원짜리 보이니까 빨리 5만원짜리 넣으라고…]

범인은 못 6발을 쏘고, 2분 30초 만에 돈을 훔쳐 은행을 빠져나갔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차를 타고 도망간 범인은 범행 3시간 여 만에 은행에서 6km 정도 떨어진 야산에서 붙잡혔습니다.

은행 근처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51살 여성 박모 씨였습니다.

[박모 씨/피의자 : 안 돼요. 안 돼.]

모자가 크고 그물이 달려 처음에는 여성인지 조차 알지 못했지만, 경찰은 차량번호를 조회해 박 씨의 집 CCTV에서 같은 모자를 쓰고 나가는 박 씨의 모습을 확인했습니다.

박 씨는 대출금을 갚기 어려워져 술을 마시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도주 과정에서 사라진 500만 원을 찾고 있는 한편, 박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