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마존, 애플 이어 '꿈의 시총' 1조달러 장중 돌파

입력 2018-09-05 09:23

1994년 베이조스 차고에서 책판매 사이트 시작…24년만에 온라인 거함으로
'온라인서 달러화 절반 움직인다'…"아마존 팽창 규제해야" 목소리도 커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994년 베이조스 차고에서 책판매 사이트 시작…24년만에 온라인 거함으로
'온라인서 달러화 절반 움직인다'…"아마존 팽창 규제해야" 목소리도 커져

아마존, 애플 이어 '꿈의 시총' 1조달러 장중 돌파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4일(현지시간) 장중 시가총액 1조 달러(약 1천117조5천억 원)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아마존 주가는 오전 한때 전 거래일보다 1.9% 상승한 2천50달러 50센트를 기록했다.

이는 시총 1조 달러 달성을 위한 기준점인 주당 2천50달러 27센트를 초과한 것이다. 아마존의 주식 총수는 4억8천774만1천189주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 주당 1.33% 오른 2천39달러 51센트로 장을 마감해 종가 기준 시총은 약 9천950억 달러를 기록했다.

종가 기준으로도 아마존의 시총 1조 달러 달성은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이 종가 기준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달성하면 미 상장기업 기준으로 애플에 이은 두 번째가 된다. 애플은 지난달 2일 미 상장기업으로는 처음 '꿈의 시총(시가총액)'으로 불리는 시총 1조 달러를 처음으로 달성했다.

아마존 주식은 올해 들어 70% 이상 치솟았다. 이는 그 전 12개월간 상승분의 거의 2배에 달한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수익성 없던 도서판매점이 마침내 상업 세계의 파괴적인 힘으로 변모했다"고 평했다.

아마존은 1994년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의 차고에서 창업했으며, 인터넷이 막 활성화하던 무렵 온라인 서점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당시 미국 최고 가치 기업은 제너럴 일렉트릭(GE)과 AT&T였다. 1997년 아마존이 기업공개를 했을 때 가치는 5억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월가 분석가들은 아마존의 장중 시총 1조 달러 달성의 원동력으로 기업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성을 꼽았다고 경제매체 CNBC가 전했다.

루프 벤처스의 애널리스트 진 먼스터는 "아마존은 그들이 리테일(소매유통)에서 해왔던 방식으로 모든 다른 시장에도 진격해 점령할 수 있다는 확신을 투자자들에게 심어줬다"고 분석했다.

특히 아마존 웹서비스 부문은 2분기에 50% 수직 성장하며 실적 고공 행진을 이끌었다.

RBC 캐피털 마켓의 마크 머헤이니는 "아마존은 실로 온라인 리테일에서 잘해왔다. 시장은 클라우드 사업에서도 그들이 잘할 수 있다는 사실에 더 강하게 반응했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지난해 미 최대 유기농 식품체인 홀푸드를 인수해 식품 시장에 뛰어든 데 이어 온라인 약국 필팩을 사들여 의약품 유통시장에도 팔을 뻗었다.

공격적 인수합병(M&A)을 계속하면서 아마존이 진출하는 사업의 지형이 바뀌는 아마존 현상도 생겨났다.

온라인 시장에서 유통되는 미국 달러화의 절반을 아마존이 움직이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아마존의 영향력이 거대해지면서 이 회사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여론도 거세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미 우편국의 광범위한 네트워킹을 공짜로 이용하면서 세금도 잘 내지 않는다고 아마존을 몇 차례 직접 타격한 적이 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아마존 창고 근로자의 복지실태를 지적하면서 아마존을 공격했다.

아마존 시총이 장중 1조 달러를 돌파하면서 제프 베이조스 CEO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굳히는 일도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WSJ은 예상했다.

베이조스는 아마존 지분의 약 16%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8월 기준으로 베이조스의 자산 가치는 1천660억 달러(약 185조 5천억 원)에 달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