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붕대 투혼, 단일팀 첫 메달…'16일 열전' 잊지 못할 명장면

입력 2018-09-02 2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붕대 투혼, 단일팀 첫 메달…'16일 열전' 잊지 못할 명장면

[앵커]

앞서 보신 축구나 야구뿐만이 아닙니다. 16일 동안 열전이 펼쳐지면서 짜릿하고 뭉클한 순간이 참 많았습니다. 특히 남북 단일팀의 활약이나 비인기 종목에서 우리 선수들의 선전, 빼놓을 수 없는데요.

인상깊은 명장면들을 강나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칭칭 동여맨 붕대가 눈을 가렸지만 생애 첫 금메달은 더없이 짜릿했습니다.  

33살 레슬러 조효철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출전한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길었던 무명 생활을 끝냈습니다.

8강을 치르며 왼쪽 눈가가 찢어진 그는 말 그대로 피땀 어린 승리를 일궜습니다.
   
[조효철/아시안게임 남자 레슬링 국가대표 : 운동 처음 시작했을 때 아시안게임 나가서 금메달 따는 게 꿈이었는데 꿈을 이룰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한반도기가 올라가자 선수들이 함께 아리랑을 부릅니다.

여자 카누팀은 국제종합대회에서 단일팀 첫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함께 한 시간은 짧았지만 부상당한 동료를 남북 할 것 없이 한마음으로 부축할 만큼 가까워졌습니다.

카바디 남자 대표팀은 우승을 놓친 적 없는 인도를 물리치는 등 기적을 쌓으며 은메달을 따냈고, 소외 종목이던 카바디의 존재도 세상에 알릴 수 있게 됐습니다.

3연패의 대기록을 세운 순간 승리를 축하하기보다 매트에 주저앉은 상대 선수를 위로한 이대훈의 품격도 기억에 남았습니다.

0.13초로 순위를 벌린 긴박한 순간에도 여유를 잃지 않은 '허들 공주' 정혜림, 그의 금빛 미소도 잊을 수 없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