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정부 2기' 핵심기조 재천명…당정청 전원회의 의미는

입력 2018-09-01 20:16 수정 2018-09-01 22: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이 시점에 당·정·청 전원회의가 왜 열린 것인지, 어떤 의미로 해석할 수 있을지,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류정화 기자, 당·정·청 '전원회의'라는 말 자체가 좀 생소한데, 그럼 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였겠군요?
 

[기자]

보통 당·정·청 회의가 10명 내외로 이뤄지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이례적인 행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직접 '사상 최초'라고 표현했습니다.

오늘(1일) 회의는 중폭 개각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 체체 출범으로 여권의 전열을 가다듬는 시점에서 문재인 정부 2기의 핵심 기조를 흔들림 없이 가져가겠다는 의지를 밝히는 자리였습니다.

또 이달 중 있을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함께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도 강력히 추진해가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소득주도성장 등 핵심 정책을 둘러싼 논란을 정면 돌파해, 지지층을 결집하고 국정 동력을 끌어올리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논란이 됐던 소득주도성장에 대해선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속도를 내겠다고 하는데, 이게 어떤 의미입니까?

[기자]

결론적으로 말하면 보완책보다는 속도에 더 방점이 찍혀있습니다.

공공일자리를 늘리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등 보완책을 도입해 정책을 속도감있게 추진하는 게 장기적으로는 더 고통을 줄이는 방법이라는 겁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오늘 발표 부제가 '한국경제의 체감온도 높이기'였다고 소개했습니다. 

성장률 같은 외형적인 경제지표는 나쁘지 않은데 일자리나 소득분배와 관련한 체감 경기가 나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오히려 정책 속도를 내고 홍보를 강화해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앵커]

당·정·청이 핵심 기조를 흔들림 없이 이어가겠다는 건데, 야당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죠? 

[기자]

야당은 즉각 논평을 내고 반발했습니다.

특히 적폐청산 기조에 대한 비판이 주를 이뤘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남탓과 적폐청산에 의존하는 분열의 정치를 중단하라"고 했고 바른미래당 역시 "국민을 무시하는 무능과 오만함의 극치"라고 말했습니다.

당장 내일부터 정기국회가 시작되는데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 법안, 규제 혁신 법안을 놓고 여야의 줄다리기가 치열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