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헬기사격 진실 밝힐 '전두환 재판' 파행…끝내 불참

입력 2018-08-27 20:53 수정 2018-08-27 23:01

"알츠하이머 투병"…'광주 법정' 끝내 불출석
JTBC, 5·18 대책회의 명단에 '전두환 장군' 문건 발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알츠하이머 투병"…'광주 법정' 끝내 불출석
JTBC, 5·18 대책회의 명단에 '전두환 장군' 문건 발견

[앵커]

전두환 씨의 38년만의 사과는 결국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고 조비오 신부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했습니다. 하지만 전 씨는 지난해 출판한 회고록에 "조 신부가 거짓말을 한다. 심지어 사탄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조 신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돼 열리게 된 오늘(27일) 첫 재판에 전두환 씨는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알츠하이머 투병중이어서 재판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그런데 전 씨는 줄곧 5·18과 자신은 관계가 없다고 주장해왔습니다. JTBC는 5·18 대책 회의 참석자 명단에 '전두환 장군'이라고 적힌 문건을 새롭게 발견했습니다. 이 소식은 잠시후에 전해드리기로 하고 먼저 전두환 씨 없이 열린 재판 소식 부터 보도합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전두환 씨는 끝내 첫 재판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첫 기일에 해야 하는 본인이 맞는지, 혐의사실을 인정하는지를 묻는 절차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대신 나온 변호사는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댔습니다.

[정주교/변호사 : 건강상의 이유로 불가피하게 출석을 하지 못하게 되셨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전 씨의 주장대로 2013년에 알츠하이머에 걸렸다면, 지난해 출간된 회고록은 어떻게 썼냐고 물었습니다.

정 변호사는 회고록은 2013년 전부터 준비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 씨 측은 앞으로도 재판에 참석하기 어렵다고 밝혔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다음 공판기일을 10월 1일로 정하고 다시 소환장을 보내기로 했습니다.

다만 강제 구인장 발부는 결정하지 않았습니다.

5월 단체와 고 조비오 신부의 유가족은 전 씨의 불출석에 분노했습니다.

[조영대/신부 : 이것은 자기가 저지른 그 만행에 대해서 여전히 인정하지 않겠다고 하는 (표현입니다.)]

전 씨는 지난해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