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태풍 '솔릭' 현재 목포 해상에…상륙 시각·지점에 '촉각'

입력 2018-08-23 19:10 수정 2018-08-24 1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먼저 기상청 연결해서 태풍 솔릭의 현재 위치와 진로부터 확인을 해보겠습니다. 유한울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유 기자, 태풍 솔릭 지금 현재 어디까지 올라와 있는 것으로 파악이 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제19호 태풍 솔릭은 현재 제주도를 지나서 오후 5시 기준으로 전남 목포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강한 중형급을 유지하며 현재 시속 10km로 북상하고 있는 중인데요.
 
오늘(23일) 낮 한때 시속 4km였던 것에 비하면 다소 빨라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느리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태풍 솔릭이 가까워지면서 광주와 전남에 이어 전북까지 오늘 오후 5시부터 호남 전 지역과 인근 해상 전역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앵커]
 
호남 지역에, 그리고 광주 지역에 지금 또 비가 내리고 있다는 소식도 들어와 있는 것 같은데요, 그러면 이제 태풍이 언제 어디로 상륙을 하게 될지도 궁금합니다. 이후 진행 경로도 한번 짚어주시죠.
 
[기자]
 
네, 이번 19호 태풍 솔릭은 워낙 진로와 진행 속도가 예상을 빗나가고 있어서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현재로서는 내일 새벽 3시에서 4시쯤 전북 군산 또는 그 아래쪽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습니다.
 
처음보다 예상 진로가 계속 남쪽으로 수정되는 모습입니다.
 
이후 내일 아침에는 세종과 충주를 관통하고, 오후 2시에는 강릉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과 가장 가까워지는 때는 내일 오전 9시쯤으로 예상됩니다.
 
태풍 영향권 내 최대 풍속이 1초당 30m를 넘는 만큼 기상청은 폭우보다도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더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앵커]
 
또 기상청에서 들어오는 소식들은 앞으로도 유한울 기자 연결해서 계속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