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과천 토막살인 사건 30대 용의자 서산휴게소서 검거

입력 2018-08-21 16:55 수정 2018-08-21 17:16

시신 발견 이틀만에 체포…경찰 "경찰서로 압송 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신 발견 이틀만에 체포…경찰 "경찰서로 압송 중"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시신 발견 이틀 만인 21일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30대 남성을 검거했다.

경기 과천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께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34)씨를 살인 등 혐의로 붙잡아 과천으로 압송 중이다.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51)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과천시 소재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대공원 인근인 이 등산로 수풀에서 B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발견된 B씨의 시신은 머리와 몸, 다리 등이 토막이 나 분리된 채 검은색 비닐봉지 등에 감싸져 있었다.

경찰은 주변 수색을 통해 시신을 모두 수습하고, 수사에 나섰다.

아울러 B씨가 지난 10일까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이때쯤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주변 CCTV는 물론 통신, 금융 내역을 살펴보는 등 광범위한 수사를 펼쳤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