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주서 가족 캠핑 중 숨진 30대 여성 사인 '익사' 결론

입력 2018-08-21 15:13

국과수 2차 부검 결과…부검의, 최종 보고서 작성 예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과수 2차 부검 결과…부검의, 최종 보고서 작성 예정

제주서 가족 캠핑 중 숨진 30대 여성 사인 '익사' 결론

제주에서 가족 캠핑 중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30대 여성은 물에 빠져 숨진 것으로 최종 조사됐다.

21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제주시 세화포구에서 실종돼 일주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최모(38·여·경기도 안산)씨 시신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2차 부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시신 폐에서 플랑크톤이 검출돼 최 씨가 물에 빠져 숨을 거둔 것으로 봤다.

시신의 폐에서 플랑크톤이 검출되면 물에 빠진 후에도 몇 분간 숨을 쉬었다는 점을 유추할 수 있다.

따라서 직접적 사인이 익사라는 의미다.

지난 2일 강현욱 제주대의대 교수의 부검에서도 폐의 상태를 봤을 때 익사자의 전형적인 외형이 나타났다.

강 교수는 부검 결과 결박이나 목 졸림 등 살아있는 상태에서의 상처(생존 반응)가 시신에서 발견되지 않아 타살을 의심할 외상이 없다고도 했다.

성범죄 피해 흔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 시간은 경찰이 최 씨가 실종된 것으로 추정한 지난달 25∼26일로 추정됐다.

강 교수는 1차 부검과 국과수의 2차 부검 결과를 토대로 최 씨 사망에 대한 최종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다.

최종 보고서에는 최씨의 사망장소를 세화포구 내항으로 추정할 수 있는지와 위의 소화 내용물이 최 씨의 사망 직전 섭취한 것과 일치하는지 등이 담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최 씨는 지난달 10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가족과 캠핑을 시작했다.

보름께 되던 지난달 25일 오후 11시 38분에서 26일 0시 10분께까지 30여 분 사이에 실종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은 최씨가 음주 상태에서 방파제를 거닐다 세화포구 내항에 빠져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씨의 시신이 지난 1일 오전 세화포구와 해안선을 따라 100㎞ 이상 떨어져 정반대 편에 있는 서귀포시 가파도 해역에서 발견돼 의문을 사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