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계엄문건 합수단, 기무사령부·국방보안연구소 압수수색

입력 2018-08-14 11:47 수정 2018-08-14 13:23

문건작성 관여 정황 포착…합수단 설치 후 첫 공동 강제수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건작성 관여 정황 포착…합수단 설치 후 첫 공동 강제수사

계엄문건 합수단, 기무사령부·국방보안연구소 압수수색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을 수사하는 민군 합동수사단(이하 합수단)이 문건 작성과 관련된 구체적 정황을 포착하고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나섰다.

합동수사단은 14일 오전 9시부터 기무사 사령부와 기무사 예하 연구소인 국방보안연구소, 기무사 예하 부대 1곳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기무사가 작성한 계엄령 문건에 대해 정밀검토를 마친 합수단이 문건작성 경위와 지시관계 등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추가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해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돌입한 것이다.

특히 합수단은 기무사 문건에서 군 서열 1위인 합참의장 대신 육군참모총장을 계엄사령관으로 내세운 점에 주목하고, 문건작성을 주도한 기무사령부에 대한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문건 작성 관여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국방보안연구소와 기무사 예하부대 1곳에 대한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곳 모두 문건 작성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관측돼, 검찰은 압수수색 결과에 따라 문건작성 실체를 파악하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에는 검찰 측 수사단과 군측 수사단이 함께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를 포함해 20여명의 검찰 수사 인력과 군측 요원들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진다.

합수단 설치 후 검찰과 군이 공동으로 강제수사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