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EGR 열 충격 파손 위험" BMW는 2016년부터 알고 있었다

입력 2018-08-08 20:16 수정 2018-08-08 22:37

'EGR 결함' 리콜…BMW코리아 '시정계획서' 입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EGR 결함' 리콜…BMW코리아 '시정계획서' 입수

[앵커]

그런데 저희들 JTBC 취재 결과에 따르면 BMW코리아가 이번 차량화재 결함 원인으로 꼽힌 EGR, 즉 부품 하드웨어를 말하죠. 이것때문에 리콜을 시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올초에도 환경부로부터 바로 이 EGR 결함을 지적받고 결함시정계획서를 제출했습니다. 

저희 취재진이 당시 BMW 측에서 제출했던 이 결함시정계획서를 입수했습니다. 그래서 살펴보니 BMW 측은 논란이 된 EGR의 냉각기가 열 충격에 파손될 가능성을 이미 파악하고 있었고, 이것을 2016년부터 본사에 보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벌써 2년 전의 일입니다.

먼저 박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초 BMW가 환경부에 제출한 결함 시정 계획서입니다.

BMW 32개 차종 5만 5000여 대가 대상인데 최근 잇따라 불이 난 BMW 520d도 포함돼 있습니다.

520d 모델의 경우 EGR,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가 고온의 배기가스를 견디지 못하고 열충격에 의해 냉각기가 파손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돼 있습니다.

때문에 BMW 측은 기존보다 열 충격에 강한 새 제품으로 교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6일 BMW 측은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EGR 쿨러에서 냉각수가 누수돼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지만, 관련 내용을 이미 오래 전에 파악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특히 BMW 측이 낸 계획서를 보면 해당 결함을 2016년 초에 인지하고, 이를 본사에 보고했던 정황도 확인됩니다.

BMW 측이 올초 환경부 장관에 보낸 문서입니다.

2016년 1분기에 EGR 쿨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은 결함이 50건이 접수됐고, 국내 의무 리콜 기준인 4% 넘어 BMW 본사에 보고했다고 나와 있습니다.

특히 국내에서 초기 생산된 제품에서만 발생하는 결함으로 내용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강조합니다.

BMW 측이 해당 결함을 알고있었지만 적절한 대처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