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무대야에 물 받아…에어컨 없던 '그때 그 시절' 여름나기

입력 2018-08-07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기록적인 폭염에 선풍기와 에어컨으로 맞서고 있는 우리의 여름입니다. 과거에는 어떻게 더위를 피하고 식혔을까요. 여름의 '추억'을 전시한 도심 박물관에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1957년, 한강 철교를 뒤로 하고 시민들은 배를 타고 더위를 식힙니다.

1972년에는 26년 만에 가장 더운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대한뉴스 (1972년) : 얼음이 날개 돋친 듯 잘 팔리고, 늙은이들은 숨이 턱에 닿는 듯 이런 폭염은 드문 현상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그때 서울 최고기온은 섭씨 36.6도였습니다.

계곡을 뛰놀던 아이들은 1960년대 서울 시내 5곳에 어린이 풀장이 생기면서 새로운 세상을 만났습니다.

피서 소식에는 절약과 절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대한뉴스 (1971년) : 우리는 분수에 맞는 피서로써 무리가 없고 명랑한 여름철을 보내야겠습니다.]

전염병이 걱정돼 소독차가 마을을 돌고 예방 접종에 아기들은 울음을 터뜨립니다.

최악의 폭염에 시달렸던 1994년 여름, 당시도 더위만큼이나 전기요금이 걱정거리였습니다.

[대한뉴스 (1994년) : 에어컨의 경우 선풍기의 30배에 해당하는 전력을 소모하게 돼…]

고무대야에 물 받아 놀던 40년 전 개구쟁이들은 이제 어른이 됐습니다.

무더운 여름을 돌파했던 숱한 기억들…

사람들은 박물관을 찾아 "그땐 그랬다"며 여름의 추억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인턴기자 : 김상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