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폼페이오 "시간표 내에 북 비핵화 낙관"…'대북제재' 유지도 강조

입력 2018-08-05 08:01

"북 비핵화 목표 침해하는 어떤 행위든 심각하게 간주"…러시아 압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 비핵화 목표 침해하는 어떤 행위든 심각하게 간주"…러시아 압박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4일 북한 비핵화를 낙관하면서도 대북제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AP,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RF 본회의 일정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북한 비핵화와 관련,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나는 우리가 시간표 내에 해낼 것으로 낙관한다"며 북한이 비핵화되면 전 세계가 유엔 안보리 요구의 실현을 축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비핵화 시간표와 관련, "궁극적인 시간표는 적어도 일정 부분(in part)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의해 정해질 것"이라며 "결정은 그(김 위원장)의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은 바로 이 곳(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그의 나라를 비핵화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우리는 그 이후로 비핵화 달성을 위한 과정을 발전시켜왔으며, 김 위원장의 약속이었던 55구의 유해 송환이 이뤄진 데 대해 고무돼 있다. 그는 엔진 시험장 해체도 약속했으며 그 작업도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과정은 모두가 알다시피 일정한 시간이 걸리는 일"이라면서도 "이 세계는 비핵화 달성을 위해 일치단결돼 있으며, 이러한 최종적 목표를 이루기 위해 이 세계를 추동한 미국의 노력에 대해 고마워하지 않은 나라는 아무 데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것(비핵화 달성)을 하는 데 있어 단호하며, 김 위원장도 이를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에 대한 외교·경제적 압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대북제재 유지를 요청하는 동시에 이를 위반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러시아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의 기간 자신의 활동을 전하며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를 이루기 위한 외교·경제적 대북 압박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며 "이것은 단지 미국의 안보 목표가 아니라는 점을 유념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세안의 협력국과 동맹국 또한 그들의 안보를 위해 북한 비핵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는 점은 명백하다"며 "나는 그들(아세안 회원국)에게 북한으로 들어가는 석유의 불법적인 선박 대 선박 환적의 전면 폐쇄를 포함해 모든 제재의 엄격한 이행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 러시아를 겨냥해 "우리는 러시아가 북한 회사와 합작사업을 허용하고 북한 이주노동자들에게 신규 허가를 내줌으로써 유엔 제재를 위반하고 있다는 새롭고 믿을 만한 보도를 접해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러한 보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 2375호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이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자 러시아와 논의해야 할 문제라는 걸 결의를 지지해온 모든 나라에 상기시키고자 한다. 우리는 러시아와 모든 나라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준수하고 대북제재를 시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미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러시아가 북한 근로자의 입국과 신규 고용허가를 내주고 있다며 안보리 결의 위반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비핵화한 북한'이라는 이 세계의 목표를 손상하는 어떠한 위반이든 미국은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의 전날 회동을 언급,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며 "그들(중국)은 이를 위해 지속해서 전념해 나갈 것을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아세안 지역을 위해 새로운 안보기금 약 3억 달러(약 3천400억 원)를 제공하겠다는 구상도 발표했다.

그는 "인도·태평양의 지역 안보를 향상시키겠다는 약속의 일부"라며 이 기금은 해양 안보 강화 및 인도적 지원·평화유지 능력 개발, 초국가적 위협 대응을 위해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