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백악관 "트럼프, 김정은으로부터 1일 친서 받았다"

입력 2018-08-02 23:18 수정 2018-08-02 23: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국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전날인 1일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고 A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두 정상 간에 진행 중인 서신(교환)은 싱가포르 회담을 팔로업(follew up·후속 조치)하고 북미 간 공동성명에서 이뤄진 약속을 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트위터를 통해 하와이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 미국인 유해 봉환행사를 거론, 유해 인도에 대해 김 위원장에게 사의를 표하면서 "당신의 '좋은 서한'(nice letter)에 감사한다. 곧 보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북한 측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55구를 미국 측에 인도했으며, 이에 따라 전날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해 봉환식이 엄수됐다.

북미 정상 간 직접 소통이 비핵화 협상 교착 상황을 뚫을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