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위, 광복절 맞아 35구 봉환추진

입력 2018-07-30 15:36

김홍걸 대표상임의장 민화협도 유해송환 추진해 갈등 가능성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홍걸 대표상임의장 민화협도 유해송환 추진해 갈등 가능성도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위, 광복절 맞아 35구 봉환추진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위원회(이하 봉환위)는 30일 서울 중구 달개비 컨퍼런스하우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복절을 계기로 희생자 유해 35구를 국내로 모셔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봉환위는 오는 8월 14일 김포공항을 통해 유해가 옮겨질 예정이며 그 이튿날인 8월 15일 각계 사회단체와 함께 국민 추모제를 연다고 덧붙였다.

봉환위는 "8·15 광복절을 기념하여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35위를 봉환하여 7대 종교와 태평양전쟁희생자 유족, 순국선열 유족을 비롯한 독립광복 유족과 각계각층이 한마음으로 그분들을 추모하는 자리를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추모제에서 종파와 정파를 넘어 민족이 하나 되어 후손 된 도리를 다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게 되길 바라며 남과 북, 해외동포가 손잡고 함께 모셔올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다 함께 마음을 모아주시길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봉환에 함께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어떤 단체라도 함께 하며, 남·북·해외가 함께 민족공동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봉환위의 윤승길 사무총장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함께 평양을 방문했을 때(6월 20일) 조만간 유해봉환 남북 공동위원회 구성을 제3국에서 논의하자고 북측과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윤 사무총장은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이 최근 방북해 북측과 일본 내 조선인 유골 송환을 위한 남북공동추진위원회를 결성했다고 밝힌 데 대해 "그것은 남측 민화협과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사이의 합의일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측에서 제정당·종교·사회단체의 합의를 통해 북측 위원회를 구성하고, 남측에서도 제정당·종교·사회단체의 합의로 남측 위원회를 구성한 다음 남과 북이 함께하는 유해봉환 공동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2008년에 결성된 봉환위는 지난해 광복절 72주년과 올해 3·1절 99주년을 맞아 강제징용 희생자들의 유해를 각각 33구씩을 일본으로부터 들여왔다.

이런 가운데 남북 민화협 간 유해 송환작업이 이뤄진다면, 봉환위의 사업과 겹쳐 갈등을 겪을 수도 있어 주목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