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탈출' 제작진, 촬영장 쓰레기 방치 논란.."조치하겠다" 사과

입력 2018-07-27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탈출' 제작진, 촬영장 쓰레기 방치 논란.."조치하겠다" 사과

tvN 예능프로그램 '대탈출' 제작진이 촬영장 뒷처리 문제로 논란에 휩싸였다.

'대탈출' 팀은 지난 23일과 24일 부산 모처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촬영 종료 후 촬영지에 쓰레기를 방치했고, 산에서 폭죽을 터뜨리고 스태프들이 담배를 피웠다는 사실이 전해지며 비난받았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제작진은 사과하며 조치를 약속했다. '대탈출' 측은 "현장 청소를 했으나, 지적받은 부분은 바로 조치할 예정이다"면서 "폭죽을 쓴 것은 아니다. 릴테이프를 공기로 쏜 것이며, 위험한 상황은 아니었으나 불편을 느끼신 주민들에게 죄송하다.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대탈출'은 빈틈투성이 멤버들이 초대형 밀실을 탈출하는 탈출 게임쇼 프로그램. 지난 1일 첫 방송돼 4회까지 전파를 탔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