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사권 가진 기무사는 뭘 했나…특수단, 대대적 압수수색

입력 2018-07-25 20:21

'작성자' 그대로 주요보직에…지시한 '윗선' 규명 집중
기무사령관 문건 확인 경위와 이후 취한 조치도 규명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작성자' 그대로 주요보직에…지시한 '윗선' 규명 집중
기무사령관 문건 확인 경위와 이후 취한 조치도 규명할 듯

[앵커]

그렇다면 기무사를 한 번 들여다보죠. 수사권을 가진 기무사가 계엄령 문건을 확인하고 넉 달 동안에 한 일이라고는 장관에게 문건을 건넨 것이 전부였습니다. 특히, 문제의 문건을 작성한 인물들은 이번 수사의 대상인데 지금도 기무사의 주요 보직에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특별수사단이 오늘(25일) 기무사에 대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특별수사단이 압수수색한 것은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TF'에 참여했던 소강원 참모장과 기우진 처장 등 모두 15명입니다.

사무실과 자택을 수색해 문건 작성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지난 16일 출범한 이후 첫 강제 수사에 나선 특별수사단은 우선 기무사가 계엄령 문건을 왜 작성했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송영무/국방부 장관 (어제) : 그것은 기무사에서 할 일도 아니고요. 만약에 그런 것을 한다면 그것을 찾아내야 되는 의무가 기무사의 임무입니다.]

이에 따라 기무사를 움직이게 한 윗선이 누구인지 집중적으로 밝혀 나갈 계획입니다.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지난 3월 계엄령 문건을 확인한 경위와 이후에 취한 조치도 규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석구/기무사령관 (어제) :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고 위중한 사안도 당시 다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넉 달 간 한 일은 송영무 국방장관에게 문건을 보고한 것이 전부입니다.

수사권이 있는데도 범죄 소지가 있는 내용을 확인한 뒤에도 장관만 바라보며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입니다.

더욱이 문건 작성을 주도한 소강원 참모장은 현재도 기무사의 2인자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