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종전선언 적극 나서라" 압박…청와대는 속도 조절론

입력 2018-07-23 2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나흘 앞두고 북한 매체들이 "종전선언 문제를 '수수방관'하지 말라"며 남측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청와대는 "종전선언 자체는 목표가 아니라 과정일 뿐"이라며 속도 조절에 나서는 분위기입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오늘(23일) 남측을 향해 '종전선언 문제를 결코 수수방관해서는 안된다'고 썼습니다.

선전매체 메아리도 "미국이 비핵화 요구만 하며 종전선언 채택에 성의를 보이지 않는 것은 남한이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지난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일원으로 북한에 다녀온 김한정 의원이 전한 북측의 입장도 비슷합니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의원·민화협 집행위원장(어제) : 이택건(통일전선부 부부장)이 민족의 이해관계를 더 중시해서 남북 간에 판문점 합의 실천이 더 중요하지 않으냐…]

북측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3차 방북 이후 싱가포르 선언에서 합의된 종전선언마저 미국이 해주지 않고 있다며 연일 불만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북·미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자 남측의 중재 역할을 더욱 강하게 압박하는 모습입니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JTBC에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게 먼저"라며 "종전선언은 그 자체가 목표가 아니라 과정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 간 대화를 먼저 풀고 종전선언은 그 과정에서 자연스러운 결과물로 나와야 한다는 입장으로 풀이됩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