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폼페이오, 핵 리스트·시간표 요구…북, '종전선언 선행' 맞서"

입력 2018-07-20 10:55 수정 2018-07-20 11:40

멀 국무부 차관보 대행, 방미 원내대표들과의 면담에서 전해
"미국측, 동창리 폐쇄 등 약속이행 요구…북한측, 체제보장 선행 주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멀 국무부 차관보 대행, 방미 원내대표들과의 면담에서 전해
"미국측, 동창리 폐쇄 등 약속이행 요구…북한측, 체제보장 선행 주문"

"폼페이오, 핵 리스트·시간표 요구…북, '종전선언 선행' 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위해 지난 6~7일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북한에 핵프로그램 전체 리스트와 시간표 제시를 요구했으나, 북한 측은 이에 즉답하지 않고 체제보장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맞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멀 미 국무부 정무차관보 대행은 19일(현지시간) 국무부에서 방미 중인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원내대표들이 전했다.

멀 차관보 대행은 폼페이오 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고위급 회담을 한 자리에서 ▲핵·탄도미사일 소재지를 포함한 북한 핵프로그램 전체 리스트 ▲비핵화 시간표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사항의 이행 등 3대 사항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 측은 "체제보장에 대한 신뢰할만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그것이 선행돼야만 답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고 멀 차관보 대행은 전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싱가포르에서 약속했으나 이행되지 않은 사항은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의 폐쇄 조치를 일컫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국은 이를 포함한 비핵화 3대 어젠다를 던졌으나 북한은 신뢰에 대한 조치를 밟아나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것은 종전선언"이라고 말했다.

멀 차관보 대행은 비핵화 로드맵을 둘러싼 북미 간 입장차에도 불구하고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의 고위급 회담에 대해 "생산적인 회담을 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전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8일 일본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장관들과 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서 '비핵화 시간표에 대한 진전이 어느 정도 이뤄졌느냐'는 질문에 "시간표와 관련해 우리(북미)는 대화에서 많은 시간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여러 가지 일들이 이뤄지기 위한 정확한 시간표가 어떻게 짜일지를 정립하려면 여전히 많은 일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90년대 북핵 업무를 실무적으로 다룬 적이 있는 존 루드 국방부 정책차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해 과거와는 다른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홍영표 원내대표가 밝혔다.

홍 대표는 "비핵화의 성과가 있기 전까지는 유엔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었고 우리도 그에 공감한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다만 앞으로 북미간의 입장차를 좁히기 위해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