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포트라이트' 강진 여고생 사건이 남긴 흔적…기묘한 살인

입력 2018-07-19 15:39 수정 2018-07-19 16:36

방송: 7월 19일(목)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7월 19일(목) 밤 9시 30분

'스포트라이트' 강진 여고생 사건이 남긴 흔적…기묘한 살인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지난 달 발생한 '강진 여고생 사망 사건'이 남긴 흔적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당시 피해자 이 양의 어머니는 사건 발생 당일 밤, 김 씨의 집으로 찾아갔다. 김 씨는 벨이 눌리자 뒷문을 통해 쏜살같이 달아났다. 예상보다 일찍 범행이 발각되어 당황한 것으로 보이는 모습. 이 양의 어머니와 경찰은 이 양이 친구에게 남긴 SNS 메시지 속 김 씨에 대한 내용을 보고 용의자를 빠르게 특정할 수 있었다.

전남경찰청이 공개한 메시지 원문에 따르면 이 양은 사건 전날 친구에게 '나 내일 알바 가!', '위험하면 신고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 양이 김 씨로부터 소개받은 아르바이트는 무엇이며, 메시지에 담긴 진짜 의미가 무엇이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때문에 각종 흉흉한 소문만 무성한 상황.

이 양이 스스로 사건 현장인 산 중턱까지 올라갔을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그곳까지 김 씨를 따라간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조심스러운 설득 끝에 이 양의 친구들에게 당시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사실적 증언을 바탕으로 진실에 가까이 다가가 본다.

한편, 범죄학 전문가는 사건 발생 사흘 전 가졌던 김 씨와 이 양 부녀의 식사 자리를 주목했다. 김 씨의 의도가 숨어 있는 계획된 자리로 보인다는 것. 이 양이 김 씨가 놓은 덫에 걸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 4일 간 철두철미하게 범죄의 덫을 짰던 김 씨의 행적이 공개된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강진 여고생 사망, 기묘한 살인 편은 7월 19일(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