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세균 "개헌 준비 다돼…결단만 남아"…전현직 의장 개헌 합창

입력 2018-07-19 11:01

"선거구제 개편 별도 논의 쉽지 않아…협치 위해 여당 더 양보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선거구제 개편 별도 논의 쉽지 않아…협치 위해 여당 더 양보해야"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19일 헌법 개정과 관련해 "각 정당 지도자들이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표적 개헌론자인 정 전 의장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문희상 의장이 공개적으로 꺼내 든 개헌문제에 대해 "지금 개헌에 대한 준비는 다 돼 있다. 뭐 더 논의가 필요하냐"며 "결단만 남아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장 큰 쟁점이라 볼 수 있는 권력구조와 선거구제 개편 문제를 여러 정파가 과감하게 결단하고 양보해 개헌의 성공을 이끄는 것이 국민의 뜻을 잘 받드는 길"이라며 "모든 정당 대선 후보들이 지방선거 때 개헌하자고 합의했는데, 그 약속을 일방적으로 깨버렸으면 유감표시라도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가 개헌안을 만들지 않으니 대통령께서 개헌안을 발의했는데, 그 표결에 참석도 안 했다"면서 "이런 과거의 과정을 생각하면 민주당으로서는 불편한 점이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헌은 국민의 명령이다. 어느 정당도 그 명령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장은 "현재로서는 추미애 대표가 결단을 해야 하고, 8월 전당대회 이전에는 사실 촉박한 점이 있는 만큼 그러면 새 대표가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선거구제 개편 별도 논의 가능성에 대해선 "어떤 권력구조를 선택하느냐가 선거구제 개편을 어느 정도까지 하느냐와 관계가 있기 때문에 떼어서 하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물론 지금 4개 교섭단체가 다 분리해서 가능한 것부터 하자고 합의하면 못할 바도 아니지만, 국회 관행이나 정당들의 행태를 보면 선거구제만 우선 처리하기는 쉽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했다.

정 전 의장은 또 "이번 후반기에는 협치를 통해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꼭 보여줘야 한다"면서 "그러려면 여당은 야당보다 한 발 더 양보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고, 야당은 합의에 대해선 지키려는 노력을 통해 꼭 협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