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라돈 침대' 해체작업 시작…주민 불신 여전

입력 2018-07-18 21:59 수정 2018-07-29 00: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달에 수거한 '라돈 매트리스'를 처리를 하는 문제를 놓고 인근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충남 당진항에 쌓인 '라돈 매트리스'는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서, 이번주부터 해체 작업이 시작됩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이 아직 많습니다.

밀착카메라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충남 당진의 한 고철 야적장입니다. 야적장 한 켠으로는 이렇게 천막이 쳐져있는데요.

천막 주변으로는 먹고 버린 빈 생수병과 음식포장용기가 버려져 있습니다.

수십 명의 주민들이 라돈 매트리스 추가 반입을 막기 위해서 밤낮으로 보초를 섰던 흔적인데요.

한 달 넘게 이어져오던 갈등이 해결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 월요일부터 였습니다.

전국에서 모인 라돈 매트리스가 당진항에 쌓인 것은 지난달 16일 부터였습니다

[유종준/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라돈 침대로 인한 공포심이 극에 달했을 때거든요. 피해자들의 사례도 계속 나왔고요. 그런 상황에서 들어오니까 더 의심하고 더 두려워하게 되는 거죠.]

하지만 인근 주민들은 물론, 지자체도 라돈 매트리스가 온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사전 협의나 공지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당진시청 환경정책과 : 처음에는 어디서 왔는지도 저희는 몰랐으니까. 물어물어 찾아보니까 원자력안전위원회여서 그쪽에 전화해서 '일단 들어오지 마라. 협의하자.']

이곳에는 지난달 우정사업본부에서 수거한 라돈 매트리스 1만 7000개가 쌓여있습니다.

주소를 보면 서울시 서대문구, 서울시 노원구 등 전국 각지에서 수거된 라돈 매트리스인데요.

대부분 피폭을 막기 위해 이렇게 비닐로 포장을 해놨지만, 조금만 뒤쪽으로 가보면 비바람에 찢겨졌거나 반쯤 비닐이 벗겨진 매트리스가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주민들이 한달 만에 정부의 현장 해체 요청을 받아들이면서 이르면 내일부터 매트리스 해체작업이 시작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불신에 가득합니다.

[마을 주민 : (우리가) 막으니까 "이상 없다. 괜찮다"라고. 괜찮은 걸 왜 말도 안 하고 갖다 놓고. 분노했지.]

정부는 하루 두 차례 실시하는 방사선량 점검에서 이상수치가 나오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점검 현장을 따라가 봤더니, 비닐에 싸인 메트리스에서 1m 가량 떨어진 곳만 체크합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 : (비닐 씌워진 것만 하게끔 내부 규정이 있는 거예요?) 매트리스들 중에 문제가 있는 게 다 발표됐잖아요. 그러니까 굳이 그럴 필요가 없는 거죠.]

비닐 없이 방치된 매트리스를 검사해보자는 취재진의 요청은 거절합니다.

[원자력안전기술원 : (제가 한 번 여기 재보는 건 안 돼요? 얼마큼 나오는지 한번 보고 싶어서) 죄송합니다.]

라돈 매트리스 2만 여 개가 쌓여있는 천안 대진침대 본사입니다.

지역 주민들은 입구에 천막을 치고, 들어오는 화물차마다 라돈 매트리스가 있는지 확인합니다.

[(적재함) 확인 한 번 해볼게요.]

내부에는 매트리스가 공장보다 더 높게 쌓여 있습니다.

일부는 비닐포장이 안 돼 있어 방수포 사이로  매트리스가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천안 본사로 라돈 매트리스들이 들어가지 못하자, 인근 또 다른 공장으로 유입되고 있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실제 공장 안에 있는 방수포를 들추자 리콜조치로 수거된 매트리스들이 나타납니다.

[협력업체 관계자 : 모르죠. 200~300개는 되는 거 같은데. (본사로) 가져갈 거예요. 저기서 막아가지고 이렇게 쌓아 놨어.]

인근 주민들은 정부와 해당 업체가 관련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마을 주민 : 놀라고 당황스럽습니다. 다른 곳으로 옮겨갔으면 좋겠어요. 반대 입장을 표하고 싶어요. 저는.]

사전 협의없이 진행된 라돈 매트리스 반입사태는 주민들의 정부에 대한 불신과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아직 넘어야할 산은 또 남았습니다.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기 전에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인턴기자 : 이수형)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