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영길 18일 출마선언…민주당 전대 대진표 속속 완성

입력 2018-07-17 15:56

설훈·이인영, 19일 단일화 재담판…각자도생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설훈·이인영, 19일 단일화 재담판…각자도생 가능성

송영길 18일 출마선언…민주당 전대 대진표 속속 완성

더불어민주당 당권 대진표가 속속 채워지고 있다.

개각 변수에 따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및 이해찬 전 국무총리 거취를 둘러싼 판세 유동성은 여전하지만, 나머지 주자들은 후보등록을 사흘 앞두고 발걸음을 서두르는 상황이다.

일단 일찌감치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전해진 송영길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전대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송 의원측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오전 10시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라며 "민주당의 변화와 새로운 경제, 개혁입법, 지방 분권에 대한 비전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통령 직속 북방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 의원은 '새로운 시대, 새로운 민주당'을 표어로 내걸고 당심을 파고들 방침이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의 설훈·이인영 의원의 단일화 가능성도 갈수록 멀어지고 있다.

두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만나 단일화 문제를 논의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한 채 후보등록 전날인 19일 다시 회동을 하고 최종 담판에 나서기로 했다.

설 의원은 "특별한 이견이 있다기 보다 서로 출마 입장을 굽히지 않는 상황"이라며 "상황이 유동적이어서 19일에 한 번 더 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설 의원은 다만 20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예정됐던 출판기념회 일정은 그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당내에선 통상 출판기념회를 통해 출마 선언을 하는 것이 일반적인 만큼, 행사가 예정대로 진행되면 결국 두 의원 모두 '마이웨이'를 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일부 주자들은 아예 모든 불확실성이 제거된 이후로 결심을 미루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진다.

전해철 의원과 단일화를 논의하다 전 의원 불출마 선언 이후에도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최재성 의원의 경우 마지막까지 고민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최 의원 본인의 출마 의사는 확고하지만, 주변의 만류 등으로 후보 등록 직전까지 정리 작업을 계속해야 할 수도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전대 출마를 저울질 중인 박영선 의원 역시 당분간은 상황을 주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진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