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비대위원장에 김병준…전국위, 박수로 의결

입력 2018-07-17 13:09

김병준 "계파논쟁·진영논리 앞세우는 정치 인정하라고 하지 마라"
비대위원장 가시밭길 예고…이념적 좌표 정립부터 계파 해소까지 '첩첩산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병준 "계파논쟁·진영논리 앞세우는 정치 인정하라고 하지 마라"
비대위원장 가시밭길 예고…이념적 좌표 정립부터 계파 해소까지 '첩첩산중'

한국당 비대위원장에 김병준…전국위, 박수로 의결

자유한국당이 17일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으로 의결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혁신비대위원장 선출안을 박수로 의결했다.

이로써 김 위원장은 6·13 지방선거 참패로 최악의 위기에 내몰린 한국당을 재건하는 중책을 떠안게 됐다.

김 위원장은 수락 연설을 통해 "한국정치를 계파논리와 진영논리에서 벗어나게 하는 소망, 대신에 미래를 위한 가치논쟁과 정책논쟁이 정치의 중심을 이루도록 하는 꿈을 갖고 있다"며 "이 작은 소망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정치를 인정한다는 미명 하에 계파논쟁과 진영논리를 앞세우는 정치를 인정하고 적당히 넘어가라고 이야기하지 말아달라"며 "계파논쟁과 잘못된 진영논리 속에서 싸우다가 죽으라고 이야기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차라리 그렇게 싸우다가 오히려 죽어서 거름이 되면 그것이 오히려 저에겐 큰 영광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 당을 바로 세우고 한국정치를 바로 세울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김 교수가 비대위원장으로 의결됐다고 해서 당내 갈등이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다.

먼저 비대위원 인선 과정에서 또다시 계파 갈등이 재연되고, 결국 비대위가 계파별 나눠먹기로 구성될 수 있다.

비대위가 성공적으로 출범한다고 해도 비대위원장의 권한과 활동 기한 등을 놓고 내홍이 불거질 수 있다.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비대위가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김 위원장에게 전권을 줘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친박(친박근혜)계를 포함해 일부 잔류파 의원들은 비대위가 전당대회로 가는 '관리형'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냉전 수구로도 인식되는 한국당의 이념적 좌표를 재정립하고, 민생 중심으로 당 노선을 확립하는 한편, 뿌리 깊은 계파 갈등을 해소하는 것도 비대위원장으로서 김 교수가 담당해야 할 역할이다.

김 위원장은 노무현정부 대통령 정책실장 출신으로, 노무현정부에서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도 역임했다. 박근혜정부가 최악위기에 몰린 말기 때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받았고, 6·13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