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하와이 '용암폭탄' 관광객 보트에 떨어져 23명 부상

입력 2018-07-17 09:15

재난당국 경고에도 화산 테마 관광상품 성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재난당국 경고에도 화산 테마 관광상품 성행

하와이 '용암폭탄' 관광객 보트에 떨어져 23명 부상

두 달 넘게 분화하고 있는 미국 하와이 제도 하와이섬(일명 빅아일랜드) 동단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흘러넘친 용암 덩어리가 인근 해상에 있던 관광객 보트에 떨어져 23명이 부상했다고 하와이 카운티 방재당국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현지매체 하와이뉴스나우에 따르면 지난 주말 '라바 오션 투어 보트'라는 관광업체에서 운영한 보트로 용암 덩어리가 날아들면서 보트 지붕에 농구공 크기만 한 구멍이 났다.

또 우박처럼 작은 용암 덩이가 쏟아지면서 보트 탑승객 한 명이 크게 다치고 22명은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

하와이 카운티 방재당국 관리는 "부상자 4명은 병원에 옮겨졌다. 한 명은 대퇴골 쪽을 크게 다쳤다"고 말했다.

방재당국은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흘러내린 용암이 바닷물에 닿으면서 작은 폭발을 일으켜 '용암 폭탄'이 날아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섭씨 1천 도가 넘는 용암이 차가운 물에 닿으면 순간적으로 작은 바위 덩이가 발사체처럼 주변으로 날아갈 수 있다고 화산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목격자들은 화와이뉴스나우에 "용암 덩이가 투어 보트의 천장을 뚫고 떨어졌고 일부는 관광객들을 바로 위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관광업체 측은 용암이 흘러내린 바닷가 주변으로 전에 볼 수 없는 짜릿한 경험을 하는 관광 일정이라고 소개하면서 투어 보트 운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방재당국은 용암에 의한 부상 가능성을 경고하면서 화산 분화 주변 지역에서 관광상품을 팔지 못하도록 하고 있으나, 일부 관광업체들은 킬라우에아 화산을 테마로 한 관광상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 화산학자 웬디 스토벌은 "용암 폭탄은 가공할 위력을 갖고 있다. 때로는 반경 몇 킬로미터까지 날아가기도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