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손바닥으로 하늘 못 가려"…서 검사, 가림막 속 첫 증언

입력 2018-07-17 09: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국적인 '미투 폭로'의 기폭제 역할을 했던 서지현 검사가 가해자인 안태근 전 검사장 재판에 처음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서 검사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안 전 검사장을 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재판에서는 피해자인 서 검사를 보호하기 위해 안 전 검사장과의 사이에 '가림막'이 설치됐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전 검사장 재판에서 2시간 동안 증언을 한 뒤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서지현/검사 : (안 전 검사장이) 검찰에서 절대 권력을 누렸고 현재까지도 그 권력이 잔존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그는 저에게 범죄자일 뿐입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고요. 언젠가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서 검사는 지난 1월 말 JTBC에 출연해 안 전 검사장이 상가에서 자신을 성추행한 뒤 이를 무마하기 위해 부당한 인사 발령을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안 전 검사장은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지났지만, 인사권을 남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정에는 서 검사 측 요청으로 증인석과 피고인석 사이에 가림막이 설치됐습니다.

또 재판은 방청객이 없는 상태에서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재판의 쟁점은 서 검사가 통영지청에 발령 받은 경위와 이 과정에 안 전 검사장이 끼어 들었는지 여부였습니다.

서 검사는 증언에서 "성추행 소문이 퍼지자 인사 불이익을 준 것"이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 전 검사장 측은 소문도 몰랐고 보복 인사를 한 것도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