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탁구 남북 단일팀, 16일 첫 합동훈련…혼복 북 최일로 교체

입력 2018-07-15 18:38

이상수-박신혁·서효원-김송이·장우진-차효심·유은총-최일 첫 담금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상수-박신혁·서효원-김송이·장우진-차효심·유은총-최일 첫 담금질

17일 대전에서 개막하는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서 깜짝 단일팀을 구성한 남북 선수들이 16일 첫 합동훈련을 진행한다.

대한탁구협회 관계자는 15일 "오늘 도착한 북한 선수들과 우리 선수들이 내일(16일) 오전 9시와 오후 2시 30분부터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2시간씩 남북 합동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는 남자 복식의 이상수(국군체육부대-박신혁(북측) 조와 여자 복식의 서효원(한국마사회)-김송이(북측), 혼합복식의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유은총(포스코에너지)-최일(북측) 조가 남북 단일팀으로 호흡을 맞춘다.

남북 탁구 선수들이 합동훈련을 하는 건 1991년 지바 대회 이후 27년 만에 세계선수권에서 남북 단일팀이 성사됐던 지난 5월 스웨덴 대회 이후 2개월여 만이다.

혼합복식 멤버 중 북한의 남자 에이스 박신혁이 애초 남측의 유은총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지만 북측의 요청에 따라 최일로 교체됐다.

박신혁이 남자 에이스여서 다음 달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혼합복식에 출전할 가능성이 큰 만큼 전력 노출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박신혁은 그러나 남자복식에서는 이상수와 예정대로 출전한다.

탁구협회 관계자는 "애초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종목이 아닌 남녀 복식만 단일팀을 생각했고, 혼합복식은 크게 염두에 두지 않았는데 국제탁구연맹(ITTF)이 혼복까지 단일팀 구성을 승낙했다"면서 "남자복식은 남북 간판선수, 여자복식은 수비 전문 콤비로 경기력까지 고려해 복식조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혼합복식은 아시안게임 종목이지만 출전 멤버가 아니면서도 높은 경기력을 가진 선수들 중심으로 편성했다"면서 "단일팀의 상징적 의미 못지않게 성적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