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무사 의혹 수사…'말바꾸기 논란' 송영무 조사도 이뤄질까

입력 2018-07-15 22:48 수정 2018-07-16 01: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군 기무사 관련 의혹을 파헤칠 특별수사단이 내일(16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탄핵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을 검토했다는 문건,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한 의혹, 이 두 가지가 수사 대상입니다. 지난 정부 고위급 인사부터 현직 국방부 수장까지 대거 수사 선상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오선민 기자의 보도로 보시고, 취재기자와 이 수사의 핵심포인트를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기무사 의혹 특별수사단이 내일부터 공식적인 수사에 착수합니다.

전익수 공군대령을 단장으로 한 수사단은 팀을 두 개로 나눠 세월호 민간인 사찰과 계엄령 검토 문건 의혹을 각각 담당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문건 작성을 주도한 것으로 지목된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과 지난해 3월 처음 보고를 받은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이 우선 수사 대상으로 꼽힙니다.

이런 가운데 송영무 국방장관이 기무사 문건과 관련해 당초 "외부 법리검토를 받았다"고 해명한 것을 놓고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송 장관이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기무사 문건에 대해 의견을 물은 적은 있지만 문건 확인이나 구체적 검토 없이 일반론적으로 답변했을 뿐"이라는 감사원 공식 입장이 나오면서입니다.

이 때문에 지난 3월 기무사 문건을 보고 받고도 4개월 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아 사태를 키웠다는 비판을 받는 송 장관은 오늘 '말바꾸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국방부 대변인도 "단순히 감사원에 물어본 것"이라며 입장을 바꿨습니다.

이 때문에 송 장관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지 여부도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특별수사단은 군 내부 인사가 아닌 민간인에 대해선 검찰과 공조해 수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