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체온보다 높은 폭염 기승…온열질환자 400명 넘었다

입력 2018-07-15 20:32 수정 2018-07-15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5일) 전국이 뜨거웠습니다. 삼척은 37.6도로 올 들어 가장 더웠고, 영남에서도 사람 체온보다 높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온열 질환에 걸린 사람도 크게 늘었는데, 당분간 무더울 전망이라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충북 청주시의 한 축사 증축 공사장입니다.

어제 저녁 8시쯤 63살 A씨가 이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33도를 웃도는 찜통 더위 속에 주변에 그늘이라고는 찾을 수 없는 현장에서 용접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입니다.

장마가 물러난 뒤 일주일 가량 폭염이 이어지면서 온열 질환자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말부터 질병관리본부가 집계를 시작한 이후 400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2명이 숨졌습니다.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된 지난주에만 환자수가 180명 늘어 그 전 주보다 4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열사병이나 열탈진 등 온열질환은 두통이나 어지러움, 근육경련 등의 초기 증상이 나타나는데 곧바로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합니다.

폭염의 기세는 오늘도 대단했습니다.

강원도 삼척이 37.6도까지 올라 올해 최고 기온 기록을 갈아치웠고 대구와 경주, 포항 등 영남지역 곳곳의 낮최고기온이 37도를 넘겼습니다.

서울도 33.2도로 올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내일도 오늘만큼 덥겠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비 소식 없이 낮 최고기온 35도 안팎의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