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최저임금 '신중 모드'…"청와대 입장 낼지 결정 안 돼"

입력 2018-07-15 15:51

"부처에서 입장나갈 것"…경제·일자리 수석 오찬간담회도 추진하다 취소
청와대 관계자 "최저임금 바라보는 생각 다 달라…어려운 문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부처에서 입장나갈 것"…경제·일자리 수석 오찬간담회도 추진하다 취소
청와대 관계자 "최저임금 바라보는 생각 다 달라…어려운 문제"

청와대, 최저임금 '신중 모드'…"청와대 입장 낼지 결정 안 돼"

청와대는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9% 오른 시간당 8천350원으로 14일 결정한 것과 관련,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고서 상황을 지켜봤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튿날인 15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최저임금 관련한 입장은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에서 나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가 따로 입장을 낼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입장을) 내더라도 오늘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은 사용자 측과 노동자 측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갈리는 민감한 사안임을 고려, 최대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청와대에서는 이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주재로 진행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에 윤종원 경제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도 참석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최종적으로는 이들이 불참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결국 이날 오찬은 이 세 명의 수석은 참석하지 않은 채 진행됐고, 이를 두고도 일각에서는 최저임금 인상 문제와 관련한 메시지를 더 신중하게 관리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이 뒤따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경제 관련 수석실에서 지난해 발표된 최저임금 인상 관련 대책들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있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얘기도 듣고 있다"며 "다만 아직은 내용을 파악하고 있는 단계로, 청와대의 전체적인 입장을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생각이 다 다르다"며 "어려운 문제"라고 덧붙였다.

다른 고위관계자 역시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는) 일단 관련 부처에서 먼저 얘기를 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메시지를 내는 것은 이후의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취지의 설명을 내놨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