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해철, 민주 당대표 경선 불출마…"당 혁신, 소임에 최선"

입력 2018-07-15 15:59 수정 2018-07-26 17: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해철, 민주 당대표 경선 불출마…"당 혁신, 소임에 최선"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15일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을 실현하고자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다"며 "그러나 민주당이 가야 할 길에 동의하고 실천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다면 제가 반드시 당대표로 나서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제가 직접 당대표로 나서면서 또다시 불필요한 논란 등으로 당 혁신 실천과 문재인정부의 성공에 조그마한 걸림돌이나 부담이 될 여지가 있다면 저는 다른 역할을 찾는 것이 마땅한 결정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은 이어 "제가 출마하지 않음으로써 더욱 많은 분과 함께 당의 혁신을 실천해 낼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진다면 기꺼이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혁신의 실천은 민주당의 이름으로 우리 모두 함께여야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번에 당지도부로 출마하시는 분들이 지난 과정에서 당의 역할을 돌아보고 당의 나아갈 비전을 확실히 제시하며, 그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혁신과 화합의 전당대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썼다.

그는 "당 혁신은 형식적 구호에만 그쳐선 안 되고 실천될 때 의미가 있다. 당이 위기 상황일 때뿐 아니라,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고 있을 때 더욱 그렇다"면서 "이제 민주당 역시 국민의 기대에 발맞춰 변화해 왔는지 점검하고 본격적으로 혁신을 해야 할 때"라고도 강조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