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리아오픈 탁구 남녀 복식·혼합복식서 '남북 단일팀' 구성

입력 2018-07-15 12:28

이상수-박신혁, 서효원-김송이, 장우진-차효심, 유은총-박신혁 조 출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상수-박신혁, 서효원-김송이, 장우진-차효심, 유은총-박신혁 조 출전

코리아오픈 탁구 남녀 복식·혼합복식서 '남북 단일팀' 구성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에서 열리는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다.

대한탁구협회는 15일 "이번 코리아오픈 기간 남녀 복식과 혼합복식에서 남북 선수들이 같은 조를 이뤄 경기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도 '미니 남북 단일팀'이 성사됐다.

탁구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와 올해 스웨덴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바 세계선수권에서는 남녀 선수가 단일팀을 구성해 여자단체전에서 중국의 아성을 금메달을 땄다. 올해 스웨덴 세계선수권에서는 8강 대결이 예정됐던 남북 여자 선수들이 나란히 4강에 진출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는 남자 복식의 이상수(국군체육부대-박신혁(북측) 조와 여자 복식의 서효원(한국마사회)-김송이(북측) 조가 콤비를 이뤄 출전한다.

또 혼합복식에서는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유은총(포스코에너지)-박신혁(북측) 조가 호흡을 맞춘다.

애초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종목이 아닌 남녀 복식에서만 단일팀을 구성하려고 했으나 국제탁구연맹(ITTF)과 조율 과정에서 혼합복식이 추가됐다.

북한은 이번 코리아오픈에 남녀 선수 8명을 포함해 총 25명의 선수단을 파견한다.

북한이 국내에서 열린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과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등 국제종합대회에 선수단을 보낸 적이 있지만 ITTF 투어 대회인 코리아오픈에서 선수들을 출전시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선수는 2016년 리우 올림픽 여자단식 동메달리스트인 김송이를 비롯해 지난 5월 스웨덴 세계선수권 때 여자단체전에서 남북 단일팀에 참가했던 차효심, 최현화, 김남해와 리현심, 정은주, 김설송, 편송경(이상 여자), 박신혁, 최일, 로광진, 안지성, 김형진, 함유성, 리광명, 김성건(이상 남자) 등이다.

탁구협회 관계자는 "이번 코리아오픈 북한 참가와 남북 단일팀 구성 과정에서 국제탁구연맹이 중재자 역할을 했다"면서 "애초 아시안게임 종목이 아닌 남녀 복식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추진하되 혼합복식도 가능하면 해달라고 했는데, 국제탁구연맹이 혼복까지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혼합복식은 아시안게임 종목이지만 이상수-전지희, 양하은-임종훈 선수가 메달을 노리기 때문에 이외 선수들이 이벤트 형식으로 단일팀 멤버로 출전하게 됐다"면서 "유승민 IOC 선수위원과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도 단일팀 구성에 조정 역할을 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