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진표, 민주 당대표 출마선언…"경제 당대표 필요"

입력 2018-07-15 12:37 수정 2018-07-26 17:28

전해철·최재성과 후보 단일화 문제에 "논의 계속해나갈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해철·최재성과 후보 단일화 문제에 "논의 계속해나갈 것"

김진표, 민주 당대표 출마선언…"경제 당대표 필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15일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유능한 경제정당을 이끄는 경제 당대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6·3 지방선거에서 유례없는 압승을 거뒀는데 우리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더 잘하라는 채찍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피부로 느끼는 경제적 성과를 속도감 있게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소득주도성장의 바퀴와 함께 혁신성장의 바퀴를 굴려야 경제를 살릴 수 있다"며 "중소벤처 창업 열풍으로 혁신성장을 앞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020년에 있을) 다음 총선은 경제총선일 수밖에 없다"며 "국민이 체감할 정도로 경제를 개선하지는 않고는 결코 승리하기 어려운 선거인만큼 이번 전대가 대권 주자 쟁탈전이 돼선 큰일 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대중 대통령님이 발탁하고 노무현 대통령님이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로 두 번이나 선택한 김진표, 두 분 대통령님에게 커다란 빚이 있다"며 "그 빚을 갚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이라는 두 분 대통령님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4선의 김 의원은 문재인정부 출범 시 인수위원회 역할을 했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 출신으로 노무현정부에서는 경제·교육 부총리를 역임했다.

그는 아울러 경제혁신본부 설치, 당·정·청 정례회의 추진, 권리당원 전속 청원제도 도입, 원내대표·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 선출제 도입, 디지털 정당 개념의 이-파티(e-party) 플랫폼 도입, 지방선거 후보자 공천권의 시도당 이양, 민주연구원 분원 설치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김 의원은 이른바 친문(친문재인) 후보 단일화를 놓고 최재성(4선)·전해철(재선) 의원과 나눈 논의와 관련한 질문에는 "전 의원과는 많은 공감대가 있고 상당히 생각이 좁혀졌다"며 "다만 최 의원은 대화할 시간이 부족해서 조금 더 논의해야 할 여지가 남아 있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 생각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서라도 내가 먼저 출마 선언하겠다고 양해를 구해 두 분의 양해 속에서 기자회견을 하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동안 해왔던 논의는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