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광장서 '퀴어 축제'…대로 맞은편에선 '맞불 집회'

입력 2018-07-14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성소수자들의 축제죠, 퀴어 문화제가 오늘(14일) 도심에서 열렸습니다. 동성애에 반대하는 집회도 바로 근처에서 있었습니다. 우려했던 충돌은 없었지만 신경전이 팽팽했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녹색 잔디가 깔린 서울시청 광장이 무지갯빛으로 뒤덮였습니다.

[하늘/성소수자부모모임 : 여러분의 지금 모습 그대로를 사랑합니다.]

참가자들은 30도가 넘는 무더위에도 다양성을 뜻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흔들며 축제를 이어갔습니다.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서울 시내 4km를 행진하기도 했습니다.

[유청희/참가자 : 개인의 성적 정체성 지향을 서로 인정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항상 오고 있습니다.]

2000년 서울 대학로에서 50여명으로 시작한 퀴어 축제는 올해로 19회째를 맞았습니다.

오늘 행진에는 주최 측 추산 6만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광장 맞은편에서는 동성애에 반대하는 기독교 단체 등 시민 단체들이 집회를 열었습니다.

[속지 마라! 돌아와라! 우리는 기다린다!]

이들은 성소수자들을 향해 고성을 지르기도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세종대로를 사이에 두고 양측 참가자들이 오후 내내 팽팽하게 맞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