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창올림픽 때 쓴 컨테이너 450개 불타 6억7천500만원 피해

입력 2018-07-14 09:06

인명피해 없어…4층 높이로 다닥다닥 쌓여 연소확대 진화 어려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명피해 없어…4층 높이로 다닥다닥 쌓여 연소확대 진화 어려움

강원 원주의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불이 나 평창동계올림픽 때 대기실 등으로 사용한 컨테이너 450개를 태워 6억7천5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불은 지난 13일 오후 9시 20분께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의 한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1만3천860㎡ 규모의 부지에 4층 높이로 쌓여있던 빈 컨테이너 520개 중 450개를 태우고 2시간 30여 분 만인 오후 11시 50분께 진화됐다.

빈 컨테이너여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6억7천5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36대와 소방대원 등 150여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경기와 충북 등 인근 지역 소방서에서도 지원 출동해 진화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4층 높이로 적재된 컨테이너가 다닥다닥 밀집해 연소 확대된 데다 붕괴 우려 등으로 진입이 쉽지 않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난 컨테이너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대기실 등으로 활용된 것으로, 올림픽이 끝난 뒤 한곳에 모아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동조사반을 투입해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