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Talk쏘는 정치] '성체 훼손' 워마드 이번엔 "성당 방화"

입력 2018-07-12 18: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지영 아나운서]

안녕하세요, 톡쏘는 정치의 강지영입니다. 어제 오늘(12일) 각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에 성체 훼손, 워마드가 올라갔습니다. '워마드'는 남성 혐오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로 알려져 있는데요. 홍대 남자 누드모델 사진을 올렸던 바로 그 사이트입니다. 그런데 바로 이 워마드에 지난 10일 이른바 성체 훼손 사진이 올라와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성체는 축성된 빵의 형상으로, 천주교에서는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으로 받아들여 공경하고 있는 대상입니다. 그런데 한 워마드 회원이 성체에 욕설이 섞인 낙서를 하고 불로 태워서 훼손한 듯한 사진을 이 사이트에 올린겁니다. 게시자는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를 못 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도 절대 안된다고 한다" "천주교를 존중해줘야 할 이유가 어딨냐" 이런 글을 함께 올렸습니다.

천주교주교회의가 어제 입장문을 발표했는데요. "한 개인의 도를 넘은 일탈이라 하더라도 천주교 신자들뿐 아니라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을 안겨 주었다",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고 주장하는 것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천주교주교회의는 이 문제를 교황청에 알릴 예정이라고 합니다.

[안봉환/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홍보국장 (CBS 김현정의 뉴스쇼) : 중대한 이런 문제는 지체 없이 바티칸 신앙교리성에 알려야 하고 교회의 어떤 영적인 세습 자산과 권리를 보호하는 조치를 취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중대한 범죄는 지체 없이 일단 보고를 해야 됩니다. (지체 없이 보고라고 지금 하셨으니까 그러면 이게 오늘 내일이 되는 겁니까?) 조만간에 이런 일이 이루어질 거라고 봅니다.]

그런데 워마드에 성체뿐 아니라 이번에는 성당 방화를 예고 하는 글이 등장했습니다. 제목에는 "7월 15일 ㅂㅅ시 ㄱㅈ성당에 불지른다" 이렇게 돼 있고요,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는 사진이 올라와있습니다. "천주교와 전면전 선포하겠다", "임신중절 합법화가 될 때까지 매주 일요일에 성당 하나를 불태우겠다" 이런 글도 있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이에 대한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며 수사에 착수하고 부산 시내 모든 종교시설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인 홍익표 의원은 이 문제가 또 다른 혐오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 이러한 것이 페미니즘 전반에 대한 과도한 공격으로, 또 다른 증오나 차별로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성체 훼손을 계기로 해서 가톨릭을 비롯한 종교계가 우리 사회의 증오와 차별, 무분별한 혐오에 대해서 도리어 성찰하고…]

현재 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를 폐쇄하라는 취지의 청원이 700건 넘게 올라왔습니다. 남성 혐오를 표방하는 워마드… 일베의 미러링, 반사회적 언행을 반대로 따라하다보니까 합리적 주장은 남지 않고 혐오만 남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더 이상 표현의 자유를 넘어서는 혐오와 불법적인 행위가 있어서는 안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