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구글, 차량정보 서비스 '안드로이드오토' 출시…현대차와 손 잡았다

입력 2018-07-12 11:20 수정 2018-07-12 13: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드로이드 오토 화면

구글이 12일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자동차에 적용한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를 출시했다. 현대·기아자동차와 손 잡고 국내 차량에 탑재하게 된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자연어 음성 지원 등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차 안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차량을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연결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편리한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앱을 다운받은 후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해 차량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안내에 따라 설치하면 된다.

운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 및 미디어(음악 듣기 등), 커뮤니케이션(전화, 메시지) 등의 기능을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두 손을 사용하지 않고 음성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통합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영어 외에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글로벌 파트너사인 현대기아차는 2015년 전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차량을 출시한 바 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현대자동차 전 차종과 K5, K7, K9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기아자동차 전 차종에서 지원된다.
구글, 차량정보 서비스 '안드로이드오토' 출시…현대차와 손 잡았다

또 안드로이드 오토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기본 내비게이션 앱으로 적용했다. 카카오내비는 국내 교통 환경에 적합한 사용성을 기반으로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돼 새롭게 개발됐다. 글로벌 내비게이션인 웨이즈(Waze)도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벅스 등 음악 플랫폼과 및 팟캐스트 앱도 연동돼 음성 명령으로 원하는 미디어도 이용 가능하다. 음성으로 운전 중에도 안전하게 전화를 걸 수 있고,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도착한 메시지를 음성으로 들을 수도 있다. 이 밖에도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일정 확인, 날씨, 검색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로렌스 김(Lawrence Kim)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한국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고 판단해 한국어를 영어 외 첫 언어로 적용한 것”이라며 “글로벌로 현재
50개 브랜드 500개 모델에 적용돼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