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피해 여학생 "수업 중에도 성폭행 당해"…악몽 같은 5년

입력 2018-07-12 08:17 수정 2018-07-12 11: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사건 피해자인 여학생은 대낮에 수업중이던 교실에서도 성폭행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A양에게 악몽이 시작된 것은 초등학생을 막 벗어난 중학교 1학년 때입니다.

교사 박 씨가 학교에서 15분 가량 떨어진 직업교육센터에 데려다 주겠다며 차를 태워줬고, 그 때부터 성추행이 시작됐다는 겁니다.

[A양 : 벽 (으로) 밀치면서 키스를 해서 당황스러웠어요. (그러고는) 이런 거 비밀이라고…]

기숙학교에 있던 A양은 밤에도 수시로 불려가 성폭행을 당해야 했다고 말합니다.

[A양 : 밤에 컴퓨터 하는데 선생님이 불러가지고 도와달라고 뭐 들고 갔는데 막 하자고 했거든요. 근데 저는 너무 싫다고 했어요.]

'도와달라'는 박 씨의 손짓은 성관계를 하자는 의미였다고 기억합니다.

[A양 : (끝나면) '가자, 맛있는 거 사줄까?' 가끔 그렇게 하고 아무 말 안 해요.]

대낮에 같은 반 친구들이 있는 교실에서도 성폭행을 당해야 했다고 밝혔습니다.

[A양 : 수업 중에 애들이 있어도…(수업 중에요?) 애들이 컴퓨터 하고 저만 불러서 선생님 자리에서 한 적이 있어요.]

그렇게 5년이 흘렀습니다.

[A양 : 아빠한테 혼날까봐 그리고 선생님이 왜 그랬냐고 그냥 뭐라고 하실까봐…]

아직도 A양은 자신이 용기가 없었다며 자책합니다.

[A양 : 계속 저도 안 해야겠다 했는데, 계속 당하고… 안 하고 싶은데 안 한다고 말할 용기가 없었어요.]

딸의 사정을 뒤늦게 알았던 아버지 역시 자신을 원망합니다.

[피해자 아버지 : 아빠 학교 안 가면 안 돼? 하더라고요. 저도 왜 그러냐 하니깐 아는 언니랑 싸워가지고 가기 싫다고 핑계 대더라…]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